미주상의 총연 애틀랜타서 20일 임시총회열고 본격 시동준비

팬실운영자 0 61

임원 구성위한 임시총회 오는 20일 귀넷상의서 개최 

 

미주한인상공회의소총연합회(회장 강영기, Korean-American Chamber of Commerce USA)가 오는 20일 애틀랜타에서 임시총회 및 임시이사회를 갖는다고 밝혔다.

 

총연측은 지난 2일 "제27대 총연 임원 구성 및 인준을 위한 제44차 임시총회 및 제52차 임시이사회를 애틀랜타에서 열기로 결정했다"면서 "장소는 애틀랜타의 한인타운 중심인 둘루스시에 위치한 귀넷 상공회의소(Gwinnett Chamber of Commerce)로 결정됐다"고 전했다.

 

이번 임시총회에서는 지난 5월18일 텍사스주 댈러스에서 제27대 회장으로 취임한 강영기 회장과 함께 총연을 이끌어갈 임원진이 확정돼 인준을 받게 된다. 강영기 회장은 "임원진 구성을 위한 총회 개최장소를 물색하다 한국기업의 진출이 이어지고 있고 한인경제가 발전하고 있는 애틀랜타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30fad2113999c11f9aae36d3f9a070df_1563045155_95.jpg 강영기 총회장이 지난 4월 10일 인천시를  방문, 박남춘 시장과 면담을 갖고 악수를 나누고있다. PHOTO BY 미주한인상공회의소총연합회

 

강회장은 취임사를 통해 "한미상생펀드 1억달러를 조성해 미주총연의 민간시장 허브화와 한미경제 동반성장을 주도하겠다"고 밝혔었다. 미주총연은 이를 위해 한미 전문가 태스크포스를 구성, 2020~2024년 펀드를 조성해 운영할 계획이다.

 

한편 총연은 한국 지방자치단체와의 협력도 강화하고 있다. 지난 29일에는 인천광역시 투자유치과 관계자들이 플로리다를 방문해 강영기 회장 등 집행부와 상호 협력을 논의하기도 했다.

 

1082563639_qiQeoZ5x_410bdeef553ba6da7d12c234dfb56360e0caf2a6.jpg
지난달 30 플로리다 상공회의소를 방문한 인천광역시 관계자들과  강영기 미주총연회장(사진 중앙) 플로리다 상공회의소  임원들이 만나 인천시와 긴밀하게 협력, 다양한 공동사업을  추진하는 방안 등을 논의하고 있다. PHOTO BY 미주한인상공회의소총연합회 

글쓴이에게 쪽지보내기
0 Comments